“수천개 블록체인 연결, 오픈생태계 구축” – 지디넷코리아

코스모스의 야심…”블록방식으로 확장·보안성 보장”

(지디넷코리아=임유경 기자)”수천 개 블록체인이 연결되면 새로운 토큰 경제가 창출될 것이다. 이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선 블록체인을 쉽게 만들 수 있는 수단이 필요하다. 그래서 우리는 개발 환경을 모듈화 했다. 누구나 원하는 기능을 골라 쉽게 블록체인을 개발할 수 있다.”

블록체인 코스모스 창립자 재권은 29일 서울 강남구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열린 블록체인 개발자 컨퍼런스 ‘비들 서울 2018’ 행사 기조 연설을 통해 코스모스 프로젝트가 추구하는 방향에 대해 이같이 소개했다.

코스모스는 서로 다른 블록체인을 연결하는 ‘인터체인’ 분야 대표 프로젝트다. 독립 블록체인들이 서로 통신할 수 있도록 해, 궁극적으로 인터넷처럼 연결된 생태계를 이루는 게 목표다. 지금 블록체인들은 상호운용성 없이 별개로 존재한다. 이더리움 네트워크에서 비트코인을 쓸 수 없는 것도 상호운용성이 없어서다.

재권은 이날 행사에서 “수천 수만 개의 블록체인을 확장성과 보안성이 보장된 방식으로 연결시키는 것이 코스모스 프로젝트의 목표”라고 말했다.

코스모스 창립자 재권이 29일 서울 강남구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코스모스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있다.

이를 위해 블록체인을 쉽게 만들 수 있어야 한다고 봤다. 재권은 “모듈 방식이라 원하는 기능을 골라서 쉽게 개발할 수 있는 빌드 환경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코스모스는 블록체인 개발에 필요한 코어 모듈로 텐더민트 엔진, 거버넌스, 보상 및 수수료, IBC(인터 블록체인 커뮤니케이션) 프로토콜을 제공한다.

텐더민트 엔진은 5초 안에 엔진은 블록 생성과 확정까지 끝내도록 설계됐다. 100명 이상의 검증인(밸리데이터)이 지분증명(PoS) 합의 알고리즘에 기반해 블록을 생성한다. 퍼블릭 블록체인과 프라이빗 블록체인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다.

의사결정 방법을 설정할 수 있는 거버넌스 모듈도 있다. 블록체인을 업그레이드 하고, 여러 실패 가능성에 대해 대응하기 위해서 거버넌스 체계가 필요하다.

그는 “비트코인 캐시 하드포크나 다오해킹 후 이더리움 하드포크 등 거버넌스 체계 부재로 사건이 많다”며 “어떤 문제가 발생했을 때 거버넌스 체계가 없으면 하드포크 이외에 다른 해결책을 찾기 어려워진다”고 강조했다.

IBC 모듈은 독립적인 블록체인 간 상호 커뮤니케이션을 지원한다. IBC를 통해 이종 토큰 간 교환도 가능하다. 코인 전송 이외에 스마트 컨트랙트를 활용한 다양한 목적의 교환도 일어 날 수 있다.

코스모스 SDK 모듈을 이용하면 누구나 새로운 블록체인을 개발할 수 있다. 또 누구나 모듈을 직접 계발할 수 있다.

그는 “우리는 누구든지 블록체인을 만들 수 있게 해 코스모스 생태계를 확장하자고자 한다”며 “수 천개의 블록체인이 보안상 안전하고 확장성을 갖춘 상태로 연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코스모스 프로젝트는 이런 모듈을 이용해 만든 자체 메인넷인 ‘코스모스 허브’의 론칭을 준비하고 있다. 코스모스 허브는 내년 초께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재권은 이날 “인터체인의 한계는 무엇이냐”는 한 청중의 질문에 “코스모스 허브는 다양한 블록체인이 연결되는데 하나가 실패하면 전체에 부정적 효과가 미칠 수 있다”고 답했다. 이어 “이 부분에 대해서 코스모스 팀이 인지하고 있고 개선하려고 노력 중이다”고 덧붙였다.

임유경 기자(lyk@zdnet.co.kr)

Leave a Reply